북유럽 켈트족의 신화에는 매우 중요하게 등장하는 식물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지만 강력한 권력을 누리는 제사장의 권한을 빼앗을 수 있는 식물이 있는데, 바로 겨우살이라는 식물이다. 뭔가 강력한 힘을 지닌 식물이기에 가능한 이야기 아닐까 생각해 본다.


보통 약용 식물에 대한 이야기는 중국이나 우리나라에서 전해지는 것 들이 많은데, 겨우살이 만큼은 이미 유럽에서도 항암성분을 비롯한 여러 좋은 효능이 있는걸 알고 오래전 부터 많이 사용해 왔다고 한다. 신화에 까지 등장하는 식물이라니 조금 놀랍기도 하다. 겨우살이 하면 생각나는것이 우리나라에서 흔히 기생하는 식물정도로 여겨졌는데 서양에서도 오래전부터 이용해오던 식물이라는 사실이 말이다.



장생불사의 영초


중국이나 우리나라에 많을 것 같은 겨우살이는 의외로 우리나라에는 별로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5종 정도 있고 전세계적으로는 1600여종이나 겨우살이가 있다고 한다. 한방에서 쓰는 겨우살이의 이름은 뽕나무에 기생하는 '상기생', 동백나무에 기생하는 '백기생', 도토리나무에 기생하는 '곡기생', '동청', '송라' 등이 있고 서양에서는 '미슬토' 라고 부른다 한다. 미슬토는 '나뭇가지에 붙어있는 새 똥' 이라는 뜻이라 한다.


겨우살이는 새들을 통해서 번식을 하는데, 열매에는 끈적끈적한 점액이 많이 들어 있어서 새들은 이 점액과 씨앗을 먹고 나서 부리에 붙은 점액을 다른 나무의 껍질에 비벼서 닦고 배설도 한다. 이 때 나무에 붙어있다가 새싹을 내는데 그 세월이 5년정도 걸린다고 한다. 이렇게 어렵게 번식을 하니 더 귀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예전에는 뽕나무에 많이 기생 했지만 환경이 많이 파괴되고 자생하는 뽕나무도 많이 줄어들어서 현재는 깊은 산 속의 도토리나무나 참나무의 높은 곳에서 많이 발견된다고 한다. 약초꾼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TV 프로그램에서 겨우살이를 채취하는 장면을 본 적이 있는데 모두 다 깊은 산 속 나무의 높은 곳에서 발견 되었다.


참나무에서 기생하는 겨우살이를 흔히 '참나무 겨우살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좀 더 정확하게 부를 필요가 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제주도 지역에는 동백나무에 기생하며 제주도에서만 자생하고 잎의 모양도 다른 '참나무 겨우살이' 라는 이름의 겨우살이가 있다고 한다. 약성도 더 좋아서 구하기가 힘들다고 한다. 그래서 '참나무 겨우살이'와 '참나무에서 자란 겨우살이' 로 구분해야 된다고 한다.


 겨우살이의 효능은 근골을 강화하고 마비를 치료하는 효능이 있고 척수 및 말초신경의 손상에 의한 마비에 좋다고 한다. 쉽게 말해서 신경통에 좋다는 말이다. 또한 관상동맥 경화에 의한 심질환과 고혈압 치료에 사용되며 콜레스테롤 수치도 내려준다. 심박동이 완만하고 맥이 무력할 때 심근의 수축기능을 증강한다. 모두 혈액순환과 관련된 효능이 좋은 것 같아 또 솔깃해 진다. 최근에 팔 다리와 손가락 끝 까지 저린 증상이 있어 혈액순환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중이기 때문이다.


겨우살이는 무독에 가까운 식물로 부작용이 없고 임신기 유산 방지에 중요한 약재로도 쓰였다 한다. 또 혈과 관련된 생리불순에도 좋은데, 이 때는 사물탕 발효액과 함께 겨우살이를 넣고 발효액을 만들어 먹으면 좋다고 한다. 사물탕은 기본적으로 생혈, 통혈, 장혈의 기능을 가진 대표적인 보혈제이므로 여기에 겨우살이를 추가하면 생리불순에 더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겨우살이의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달기 떄문에 차로 마시면 좋은데, 겨우살이만으로 차를 끓여 마시기 보다는 다른 재료도 함께 넣어주면 맛과 효능을 더 높일 수 가 있다. 모든 한방에서는 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재료가 있는데, 바로 생강, 대추, 감초 이다. 여기에 계피도 추가 할 수 있지만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빼 주는게 좋다.


예전에는 싱싱한 겨우살이를 말려서 약재나 차로 썼는데, 발효액을 담글 목적이라면 산지에서 싱싱한 겨우살이를 구해서 발효액을 담그면 액이 잘 나오는 효소 발효액을 만들 수 있다. 마른 상태로 유통되는 것은 당연히도 액이 잘 안 나오니 꼭 싱싱한 겨우살이를 구입하는게 좋다. 요즘은 인터넷과 유통의 발달로 꼭 산지를 찾아가지 않아도 내집에서 바로 주문해서 빠르게 받아 볼 수 있으니 구하기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건강한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화에 등장하는 겨우살이  (0) 2018.11.16
자음양혈에 좋은 지황  (0) 2018.11.15
선녀가 먹는 둥굴레  (0) 2018.11.14
건강한 삶의 동반자 차나무  (0) 2018.11.14
음기가 부족할 때 사삼  (0) 2018.11.10
몸에 참 좋은 산수유  (0) 2018.11.0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